관리자sep글쓰기
 
툴바 보기

notice

categories

FEZDream (84)
Comapany Intro & Info (8)
Wall-Papers (1)
B777 (3)
B767 (8)
B757 (1)
B747 (15)
B737 (7)
A340 (2)
A330 (8)
A318,319,320,321 (2)
MD11 (7)
Millitary Flights (1)
Scnery Informations (1)
FLYing School Course (2)
Cross-Country with FEZ (5)
Air Works (10)
School Infotmations (2)
FEZDream Pilots Rest Area (0)
Other Games. (1)

recent posts

recent comments

recent trackbacks

보조윈도우 감추기

links



Total : 28,141   |    Today : 3   |    Yesterday : 7

      FEZDream :: Orient eXtreme Flight Club  rss  Skin by ncloud, Modified by FEZDream
보조윈도우 보기/감추기

Flight ID: QX712
Pilot: Chief Captain  Fez. Hwangbo
Company: FEZDREAM
Aircraft: Level D Simulations B767-300ER - FEZ Dream liner
Flight Date: December 20 2009
Departure: 14h03 (05h03 GMT)
Arrival: 18h39 (10h40 GMT)
From: RKPC - Jeju Intl - Korea
To: WSSS - Singapore Changi - Singapore
Nbr of Passengers:  152

제주공항의 날씨는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온도는 추운 겨울이 아닌 쌀쌀한 가을날씨정도..영상 4'C를 가르키고...
오늘의 비행은 싱가폴 창이국제공항(WSSS)이다.

내가 오늘 조종하는 기종은 얼마전 새로이 영입한 FEZDREAM 항공사를 매입하던 날 같이 도착은 녀석이다.
얼마전까지 시험비행을 끝냈고 정식으로 출범하게 되었다.

오늘은 비정기운항으로 Chart Flight이라 해도 될법하다. 왜냐하면, liner의 경우 동남아시아, 서남아시아를 주 무대로 중동, 유럽, 오세아니아로 노선이 정해진터라 싱가폴이 허브가 될 가망성이 많다.

자, 152명의 승객들이 기다리는 제주공항으로 가보자...아직 1시간의 여유는 있지만, 부기장과 함께 게이트에 미리 접안 시키라는 공항당국의 요청이 들어왔다. 하는수없이 1시간일찍 접안하려한다.

15번 게이트에 접안하면서 이제 비행은 시작되었다..............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767-300ER Fezdream liner RKPC-WSSS with Chief Captain Fez, Hwangbo



싱가폴에 도착 할 때쯤 META가 날아왔다. 폭풍이 곧 다가올 것이라고, 만약 복행(Go-around)하게 된다면 다른 공항을 찾아야 될 정도로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였다.
 그 와중에 자동착륙장치(ILS)가 LOC를 잡지 못한 상태에서 GS(Glide Slop)을 잡아버렸다.
결국 auto pilot을 해제하고 수동으로 내려가야만 했다.
시야(Visibility)가 5 mile도 안되고, 비는 점점 거세지고, 구름들은 낮게깔리고 있는 실정에;;;

어떻게든 착륙은 해야만 했다. ETA역시 지금이 착륙시간이다...라고 가르키고 있고, 승객의 9%정도가 두려워한다는것도 안다. 그래서 난...착륙해야만 했다..

멀리서 어렵게 VISUAL로 확인한 활주로..하지만 정렬하기엔 너무나 짧은 거리였고, 고도역시 높았다....








보다 자세한 상항은 아래를 클릭...
 조 종 사에 대해서......  http://fezdream.tistory.com/15
비행결과에 대해서......  http://fezdream.tistory.com/14

댓글